노태우대통령은 14일 하오 청와대에서 박준병 사무총장, 김용환 정책위
의장, 박희태 대변인등 민자당의 새 당직자들에게 임명장을 준뒤 "3당의
통합은 우리나라는 물론 다른나라에서도 유례를 찾아볼수 없는 일인만큼
국민과 역사에 책임을 지고 정치적 안정과 국가발전의 원동력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노대통령은 "새로 임명된 당직자들은 무엇보다 먼저 경제난국을 극복하는
문제에 주력하고 정책기능을 강화하여 국민의 바램을 실현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당이 되도록 최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임명장수여에는 김영삼 김종필 최고위원과 박태준 최고위원대행,
그리고 원내총무로 지명된 김동영의원이 배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