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앞으로 도시서민에 대해서는 대출을 하면서 담보를
요구하지 않기로 할 방침이다.
또 보증인의 자격도 대폭 완화, 500만원이하 대출의 경우 재산세
납부실적만 있으면 금액에 관계없이 누구든지 보증을 설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중소건설업자들에게 서민용 주택건설자금을 지원하는
"주택건설자금대출제도"가 새로 도입되고 중소기업의 경영및 기술
그리고 금융을 종합지원하는 중소기업상담센터가 설립된다.
이상배 국민은행장은 14일상오 이규성 재무장관에게 업무보고를
통해 금년중에 가계 1조6,500억원, 기업2조3,500억원등 모두 4조원의
돈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행장은 특히 도시서민의 경우에는 담보제도를 과감히 철폐,
보증만으로도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무보증신용대출한도도 2,000만원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행장은 이어 중소기업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민
은행에 중소기업지원 센터를 설치, 기술과 경영은 물론이고 금융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