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정년은 건축사가 70세로 가장 높고 버스안내양이 27세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최저 버스안내양 27살 ***
13일 한국노총이 중고령 노동자의 고용안정시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금까지
법원의 판결에서 나타난 직업별정년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건축사 다음으로 변호사 의사 침구사 학원강사 국악인등이
65세로 정년이 높았다.
또 목사 논설위원 회사중역 고물행상인 목욕탕주인 이발사 연출자등은 60세로
나타났다.
*** 항해사/중기정비공등 55세 ***
55세가 정년인 직업은 일반육체노동자 목공 버스/택시운전사 용접공 전기공
기계공 항만하역부 사진사 항해사 우유배달원 중기정비공 광부등으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술집마담 해녀 상점여점원등은 50세, 화장품 외판원은 45세, 여자
안마사, 구두닦이는 40세, 댄서는 35세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