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00만호 주택건설과 신도시개발등 역점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하기
위해 주택건설기술혁신을 통한 공사비절감과 주택품질 향상이 동시에 이루어
질수 있도록 국가차원에서 올해부터 오는 2002년까지 "주택건설기술개발종합
계획"을 수립, 추진하기로 했다.
건설부는 이를 위해 지난달말 과학기술처와 공동으로 주택기술개발추진
위원회(위원장 건설부기술관리실장)를 설치하고 전문심의기구로 학계, 연구
기관, 관련업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주택기술개발단(단장 이광로 서울대
교수)을 발족시켰으며 이들 기구가 앞으로 주택기술연구개발업무를 전담하도
록 할 방침이다.
*** 2002년까지 소재 / 단위 / 기술정책등 단계추진 ***
10일 건설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02년까지의 13년간을 3단계로 나누어
국가, 공공기관, 민간기업등의 기술개발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해 소재개발,
단위기술, 종합기술, 기술정책등 4개 분야를 연구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같은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1차연도인 올해 재정에서 15억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등 참가 연구기관에서 16억원등 모두 31억원의 연구개발비
를 투입하여 "신주택-1990, 자원절약형 주택 양산기술개발"이라는 과제를
설정, 저렴하고 양질의 주택재료를 개발하고 주택양산체제를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 올 31억 투입 재료개발 총력 ***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될 과제는 콘크리트에 철근을 쓰지 않고 섬유소재를
첨가하여 강도가 높고 가벼운 불연성의 주택 내/외장 재료를 개발하는 것과
골재난을 극복하기 위해 각종 대체골재및 인공골재를 개발하는 것 등이다.
또 현재 분당신도시에 짓고 있는 것과 같은 30층이상 초고층아파트의 설계
및 구조기법을 연구하며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값싸고 효율이 높은 난방
방식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같은 추진과제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동력자원
연구소, 대한주택공사 부설 주택연구소등 주택관련 4개 연구기관이 각각
분야별로 연구개발하며 내년부터는 정부지원을 확충시키고 학계, 다른 연구
기관, 민간기업연구소등으로 참가범위를 확대시킬 방침이다.
정부는 이같은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경우 주택공급물량을 확충하고
공사기간을 단축시켜 200만호 주택건설사업과 신도시개발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며 21세기 가정자동화(HA)시대에 대비하는 미래지향적
주택모델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