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0일 "우리의 최근 사회는 치안부재의 완전한
무정부상태"라고 주장하고 "노대통령은 정부의 1차목표인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지 못한데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국민앞에 사과하고 내각을
총사퇴시켜 전면 개편한뒤 민생치안을 책임지고 확립하겠다는 다짐을 국민
앞에 지체없이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총재는 이날 상오 여의도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만일
노대통령이 민생치안을 계속 소홀히 한다면 국민이 이를 용서치 않을 것"
이라면서 "우리당은 치안부재 상태가 지속될 경우 이번 임시국회에서 내각의
책임을 추궁하는 결의안을 제출하는등 정부의 실정을 철저히 추궁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또 "이번 임시국회에서 치안당국의 책임을 엄중히 추궁하는 한편
경찰이 민생치안에 전념할 수 있도록 민생경찰우대방안, 예산지원등 경찰의
사기앙양 및 지원책을 마련, 제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