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스사는 지역 경제의 불황, 임산품 투자에 따르는
비용, 감원경비등으로 작년 4/4분기에 1,900만달러의 적자를
보앗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사는 그러나 지난 한햇동안 주로 유선TV의 매출고가
크게 신장했기 때문에 이윤이 59% 증가했다고 말했다.
4/4분기의 세수는 1년전의 4억 5,000만달러보다 4.4% 증대한
4억 7,020만달러였으며 4/4분기 적자는 주당 24센트에 해당
한다고 뉴욕타임스사는 지적하고 뉴욕지방의 경제불황으로
4/4분기중 뉴욕 타임스지의 광고행수가 5.6 %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