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8/9일 양일간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미/소 외무장관회담에
앞서 외교경로를 통해 미/소 양국정부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북한
측의 개방을 유도하고 남북한의 유엔동시가입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9일 밝혀졌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한/소간 영사처개설등 관계개선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해 미/북한간의 접촉도 활성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등 미/소 양국이 한반도 긴장완화및 남북관계개선에 상당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 북한 개방유도 소련이 영향력 행사 요청 ***
정부는 특히 이번 미/소 외무장관회담에서 오는 6월에 열릴 미/소
정상회담문제를 비롯, 군축/지역분쟁및 한반도문제가 논의될 것에
대비, 지난달 31일 주소영사처 개설요원으로 소련에 입국한 서현섭
참사를 통해 지난 1일 파디예프 소련외무성 아시아 사회주의국가
담당부국장등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측의 소련관계개선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북한의 개방을 유도하는데 소련이 영향력을 행사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최호중 외무장관은 9일 정례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이번 미/소외무장관회담에 앞서 미국정부측과 한반도긴장완화문제에
관한 사전협의를 가졌으며 미국측에 북한의 개방과 남북교류의 활성화를
위해 소련이 협조해달라는 우리측의 입장을 소련측에 전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최장관은 또 미/북한간의 관계개선문제와 관련, "북한측이 적화
통일노선을 포기하고 남북의 평화공존을 인정한다면 미국을 비롯한
우방들과의 관계개선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히고 "북한이 이같이 유연한 태도를 보일 경우, 남북한의 유엔
덩시가입에도 좋은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