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해동안의 노사분규발생건수가 재작년에 비해 13.7% 감소하고
불법적인 노사분규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7일 노동부집계에 따르면 89년 한해동안 모두 1,616건의 노사분규가
발생해 88년의 1,873건에 비해서 13.7%가 감소했고 6.29의 민주화 열기로
노사분규가 폭발한 87년의 3,749건에 비해선 무려 56.9%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89년중 노동관계 제 법규를 지키지 않은 불법분규발생건수는 전체의
68.5%인 1,107건으로 불법분규가 전체의 79.6%(1,491건)를 차지했던 88년에
비해 11.1%포인트가 감소하는등 매년 노사분규의 질서가 잡혀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작년 한행동안 분규에 참가한 근로자의 연인원수는 39만6,543명으로
88년의 29만3,678명에 비해 35%가 증가하고 근로손실시간수도 88년의
4,320만6,684시간보다 17.6% 늘어난 5,081만1,547시간에 달함으로써
노사분규의 규모가 점차 대형화, 장기화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또 전체 임금교섭 타결대상업체의 96.5%인 6,801개업체의 89년도 임금
인상률은 17.8% 로 나타나 88년의 (대상업체의 92.0%인 6,093개업체) 평균
13.5%보다 4.3%포인트가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다시 직종별로 나눠보면 89년중 사무직임금은 15.2%가 인상돼
88년의 11.7%보다 3.5%포인트가 높았고 생산직은 20.1%가 인상돼 88년의
15.5%보다 4.6%포인트가 높아졌다.
노동부관계자는 근로시간은 줄어드는데 비해 임금인상폭이 커진 것은
근로자들의 임금인상투쟁 결과로 근로자들이 제몫을 찾아가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에 앞서서 근로윤리, 국민경제적 측면에서 경계를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올해엔 임금 한자리수 인상을 통해 국민경제를 회복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