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독 민주화운동의 요람으로서 재야 지지자들이 월요일 오후에 시위를
벌이는 것이 주례 행사처럼 된 라이프치히에서 5일에도 약 10만명의 군중이
반공을 외치며 조속한 통일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군중은 동독 공산당이 지난 4일 과거를 청산하기 위해 당명을 민주
사회당(PDS)으로 변경했음에도 불구하고 당 지도자 그레고르 기지의 퇴진을
요구하며 "다시는 공산 독재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산당이 지배하고 있는 의회가 이날 40년만에 처음으로 공산당이
소수파가 된 거국 연립내각을 승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위군중은 설사 개혁
됐다 할지라도 공산당은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많은 시위군중들이 "소련도 미국도 아닌, 외국군이 없는 통일 독일"
또는 "중립 조국 독일"등의 구호를 내세움으로써 한스 모드로프 총리의 통일
독일의 중립화 요구는 상당한 지지를 받고 있는듯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