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산업공단은 지난해보다 11억달러 늘어난 66억 달러를 올해
수출목표로 책정하고 공단공장자동화, 연구조합설립및 노사안정기반확립등
수출지원업무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5일 공단본부의 주요사업계획에 따르면 수출 사업공단은 조립금속업종
35억달러, 섬유 22억 달러등 올해 수출목표를 지난해보다 18% 늘어난
66억달러로 책정했다.
공단의 올 수출목표는 지난해수출이 목표액 65억달러에 미달하는 저조한
실적을 보인데다 정부가 우리나라 전체수출에서 이 공단의 수출 비중을
지난해보다 1% 늘어난 10%로 상향조정한데 따른 것이다.
공단본부는 올 수출목표달성을 올해 공장자동화 연구조합을 설립,
원가절감및 생산성향상을 통한 국제경쟁력제고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 SW개발사업 적극추진 ***
이와함께 자동화기기/요소부품국산화및 수출전략산업화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 나서는등 S/W공동개발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공단은 최근 생산근로입력이 급격히 줄고있는 점을 감안 전자, 봉제
업종의 인정직업훈련원을 운영하고 기혼여성취업상담실을 운영, 입주업체에
알선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