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EC (유럽공동체)의 고위관리들은 3알 일본이 상호호혜적 원칙에
따른 외국기업들의 대일본 투자는 허용치 않은채 외국에 지나치게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마이클 파렌 미상무차관은 스위스의 세계적 고원휴양지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 외국의 대일본투자가 지난 87년의 경우 일본 국민총생산
(GNP)의 0.4%에 불과한 반면 미국의 경우는 6%에 달했었다고 지적했다.
*** 호혜주의원칙외면 비난 ***
파렌 차관은 "일본이 다른나라들의 투자개방정책만을 최대한 활용했지
정작 자국에 대한 외국의 투자는 열어놓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프란츠 안드리에센 EC 대외관계 집행위원은 일본의 유럽투자가 유럽의
일본투자보다 훨씬 많다고 말하고 이같은 불균형은 반드시 시정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드리에센 위원은 "일본 정부와 기업들은 세계경제의 균형회복을 위해
무엇이 피요한지는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