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하오 청와대 3자회동을 마치고 당사로 돌아온 민주당의 김영삼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이날 회담에서 합의된 장기수석방문제및 김대중평민당총재의
불고지죄 혐의 공소취하 추진등은 자신이 제의해 이뤄진 것임을 거듭 강조.
김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주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국민화합적 차원
에서 현재 불고지죄로 기소돼 있는 김대중총재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키로
한 것은 내가 제의한 것"이라고 말하고 "이에따라 검찰쪽에서 공소취하등
구체적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예고.
그는 특히 이와관련, "큰 여당이 탄생하는 마당에 야당의 총재가 재판에
계류돼 있는 것은 좋지 않기 때문에 대담한 결정을 할 것을 제의했다"고
이날 김평민총재에 대한 결정의 배경을 설명.
*** "2월중에 대석방조치 있을 것" 시사 ***
김총재는 또 구속자 석방문제와 관련, "장기수 가운데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재일교포 간첩단 사건의 서승씨와 전민련 공동의장 이부영씨를 포함,
대폭 석방키로 했으며 곧 검찰측에서 석방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해
2월중 대석방조치가 있을 것임을 강력히 시사.
김총재는 그러나 문익환목사의 석방여부에 대해서는 합의본 것이 없다고
말하면서도 문목사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계속 회피해 이 문제를
놓고 상당한 이견이 있었음을 반증.
김총재는 이어 "보안법과 안기부법의 개폐문제는 실무진들의 검토를 거쳐
보다 적극적이고 전향적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전하고 "이들 법안과 함께
지자제 선거법을 비롯 광주민주화운동 보상입법, 농어촌발전 관계법, 교원
지위향상에 관한 법안등도 이번 2월임시국회에서 모두 처리키로 합의됐다"고
설명.
*** 보안법 폐지 앞으로 계속 검토키로 ***
이와관련, 김총재는 보안법 폐지와 대체입법이라는 당초 민주당의 당론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느냐는데 대해 "이 문제는 아직도 3당간에 이견이 있어
전향적으로 검토해 결정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
신당인 민주자유당(가칭) 창당 일정에 대해 김총재는 "신당의 대규모 창당
대회를 예정보다 1달 앞당긴 오는 4월에 개최키로 했다"고 말했는데 이같이
전반적으로 정치일정을 앞당기기로 한 것은 신당창당에 따른 일부 야당소속
원의 이탈사태등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인 듯.
김총재는 신당의 성격 및 골격에 관한 당헌당규를 확정했느냐는 질문에
"실무진들의 협의를 거쳐 곧 확정키로 했다"고 말했는데 이와관련, 통합
추진위 민주측 간사인 최병태총재특보는 "신당의 당헌/당규와 정강정책은
철야작업끝에 3일현재 사실상 마무리단계"라고 전하고 "이는 청와대 3자
회동과 관계없이 다음 추진위 전체회의에서 최종 확정키로 했다"고 밝히기도.
한편 김총재는 이날 회견이 끝난후 김동영사무총장, 서청원비서실장등
측근들및 김동주의원등 일부 소속의원들과 3자회동결과와 최근의 당내기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후 당사를 곧 떠났는데 최근 거취문제로 주목을 받고있는
최형우전총무를 만나러 갔을 것이라고 주변에서는 예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