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국 PD들의 비리를 수사중인 서울 지검 민생 특수부 (부장 심재윤)는
29일 방송가에서 활동중인 가수등의 매니저 50여명을 소환, 구속 PD들에 대한
증거보강과 함께 새로운 비리에 대한 수사를 확대키로 했다.
검찰은 또 일본계 재미교포 가수인 피터 야마구찌씨와 그의 매니저인
이상기씨 (47)로부터 PR비 명목으로 거액의 돈을 받은 인기 DJ 이종환씨(54)
를 횡령 혐의로 입건했으나 출국중이어서 일단 기소중지 처리했다.
이씨는 현재 미국 LA의 한인 방송국에서 DJ로 활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현재 활동중인 가수/개그맨등 연예인들의 매니저는 밤업소
담당매니저와 방송가를 담당하는 매니저로 나뉘어져 있으며 방송국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하는 매니저는 50여명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배임/수재혐의로 검찰의 수배를 받고 있는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 담당
PD 강동균씨등은 아직 소재 파악이 안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