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우지 파동이후 한동안 위축됐던 라면시장이 다시 종전상태로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특정업체의 독점양상으로 전환해 가고 있다.
*** 농심, 시장의 70% 점유 나머지 4개업체 30% 나누어 가져 ***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우지파동을 겪은지 2개월이 지난 1월 현재 라면
내수시장은 농심이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나머지 삼양, 한국야쿠르트,
빙그레, 오뚜기식품등 4개업체가 30%를 나누어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농심, 전체의 59% 차지 나머지 3개사 20% 올려 ***
우지파동을 겪기 직전인 지난해 10월에는 전업체의 한달 매출액인
254억원가운데 농심이 59%인 208억원을, 그리고 우지파동의 주역인 삼양이
21%인 74억원의 매출을 각각 기록하고 나머지 3개사가 20%인 72억원을 올린
점을 감안하면 커다란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결국 삼양의 줄어든 매출만큼을 최대업체인 농심이 거의 독식한 것으로
간주되고 기타 업체들의 매출은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우지파동 일어난 지난해 매출 31% 줄어들어 ***
전업체의 월별 매출을 보면 우지파동이 일어난 지난해 11월의 매출은
246억원으로 10월에 비해 31%가 줄어들었고 12월에는 내수시장이 완전히
회복돼 10월의 수준인 361억원에 달했으며 이 달에는 5%가 신장된 38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 최근 라면의 수요에 비해 공급 절대적으로 모자라 ***
이같은 농심의 시장점유율 70%는 농심의 생산라인 한계로 최고치에 이른
것이어서 더이상의 증가는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지만 최근에는 라면의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절대적으로 모자라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루 50만상자의 라면을 생산하고 있는 농심은 수요 급증으로 2-3일분의
적정재고량은 커녕 현재의 재고량이 10만상장에도 미달할 정도이며 나머지
업체들도 이와 비슷한 실정에 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가장 많이 피해 입은 삼양식품 회복 보여...쌀라면 판매호조로 ***
우지파동으로 가장 피해를 많이 입은 삼양식품은 지난 11월 시장점유율이
2%까지 떨어졌으나 12월부터 앞당겨 시판한 쌀라면의 판매호조로 시장
점유율을 절반수준인 10%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라면내수시장은 이상구박사의 건강학과 야쿠르트 소뼈사건,
우지파동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대비 5.1%가 성장한 4,167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