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독정부는 25일 침체한 경제를 부활시키기 위해 외국인의 지분 제한을
철폐하고 기업간 자유경쟁을 허용하는등 기업자유화조치를 발표했다.
크라스타 루프트 경제장관은 과거의 관료적 경제운영방식을 청산, 자유로운
기업활동을 규제해온 각종 조치들을 해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현재 49%이하로 규제되고 있는 외국투자가들의 동독내 기업소유권
지분제한을 일부 철폐, 기업활동이 "공공의 경제적 이익"을 추구하는등
중소기업에 한해 50% 이상의 지분 취득을 외국인들에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민간기업과 자영업자들의 경쟁제한조치들을 해제, 사기업 활동을
자유화하겠다고 볼프강 마이어 정부대변인이 밝혔다.
이같은 조치들을 일반국민들에 대한 상품과 용역 공급을 개선하고 외국인
들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루프트장관과 마이어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다음달 13, 14 양일간 제2차 동서독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며 회담의
주요의제는 동독이 직면하고있는 정치, 경제적 문제들이 될 것이라고 서독
총리실이 이날 발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