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6.22 = 김종필 공화당총재가 6개국 대사 초청오찬에서 "앞으로 보수와
혁신이 갈라져 양립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고 색깔론을 처음으로
거론하면서 정계개편 가능성을 언급.
<> 8. 1 = 김종필 총재, 미국 방문중 "지역감정해소를 위해 내각제가
필요하다"고 주장.
<> 8.2 ~ 3 = 윤길중 민정당대표, 마닐라 방문중 내각제개헌을 거론.
<>89. 7. 6 = 박준규 민정대표, 캐나다 오타와이에서 "여야 4당이 색깔을
분명히 하면 내년말까지 정계개편이 가능할것"이라며 정책연합->정치연합
->연정및 정당통합등 단계적 정계개편구상을 피력.
<> 7.10 = 김종필총재, 청와대 단독회담에서 "비슷한 뜻을 가진 사람
끼리의 합리적 대동단결이 필요한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하고
보수대연합의 가능성을 시사.
<> 10. 2 = 김영삼 민주총재와 김종필 공화총재가 안양컨트리클럽에서 첫
골프회동을 함으로써 양당의 밀월관계 표면화.
<> 10.12 = 김영삼 민주총재, 국회개원대표연설에서 "90년대를 위해 정치도
새옷을 갈아 입어야 한다"며 새 정치구도를 주장.
<> 12.15 = 노태우대통령과 야3당 총재들은 청와대회담을 갖고 연내
5공청산을 합의.
<> 12.16 = 김영삼총재, 민주당의총에서 "5당체제는 정국운영에 부적합
하다"며 연초 정계개편 복안을 밝히겠다고 표명.
<> 12.18 = 박준규 민정대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정당이
기득권을 주장함으로써 새로운 정치적 희망에 차질을 빚어서는 안된다.
헌법문제는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언급.
박대표는 이같은 발언의 책임을 지고 전격사퇴.
<> 90. 1. 5 = 김영삼총재, 시무식에서 "정계개편을 한뒤 지자제에
임하겠다"고 조기정계개편 시사.
<> 1. 9 = 김민주총재, "정계개편을 어느당과 어떤방식으로 하겠다고
말한바 없다"고 말해 공화와의 합당보다는 신당창당이 추진중
임을 예고.
<> 1. 10 = 노대통령, 연두기자회견에서 인위적 정계개편을 반대하면서도
의원의 당적변경 허용을 언급해 정계개편 가능성에 여운.
<> 1. 11~~13 = 노대통령, 3김총재와 연쇄 영수회담을 갖고 정계개편등 정국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
<> 1. 13 = 김영삼총재, 의원총회에서 "정계개편에 특정정당을 대상으로
지칭한바 없으며 어느 정파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신당창당을
공식거론.
<> 1. 15 = 김영삼/김종필총재 극비회동.
<> 1. 16 = 김영삼총재, 내각제 개헌 수용의사 시사.
<> 1. 18 = 김대중총재, 연두기자회견서 정계개편중지 촉구및 저지투쟁
선언.
<> 1. 18 = 김영삼총재, 신당복안 밝히겠다고 발표.
<> 1. 22 = 노대통령과 김영삼/김종필 총재, 청와대회담서 민정/민주/
공화 3 당통합 신당 창당 합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