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일본정치의 향방을 가름할 제30회 총선거일정이 24일 의회해산,
내달 18일 선거로 확정된 가운데 제117회 일본 정기국회가 22일 재개됐다.
이번 정기국회는 당초 가이후 총리의 시정연설과 각당 대표의 질문을 받은
후 해산할 예정이었으나 당내 실력자들이 조기해산에 의견을 같이함으로써
시정연설을 생략한채 24일 하오 해산될 예정이며 내달 3일 공고, 18일 선거가
사실상 확정돼 있다.
*** 자민당 과반수확보 불투명 정계개편설 ***
512명의 중의원 의원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는 여성 62명을 포함 917명의
후보가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도쿄신문을 비롯한 일본 언론들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리크루트 사건과 소비세 도입에 대한 유권자들의
뿌리깊은 반발로 집권 자민당이 자당 공천 후보만으로 과반수 의석을 확보할
수 있을지 여부는 아직 전망이 어려운 형편이다.
집권 자민당은 무소속 추가공인자까지 합해 과반수 의석인 257석을 승부선
으로 잡고 있다.
한편 자민당 실력자인 가네마루 신 전부총리는 21일 기후현에서 가진 유세
에서 "이번 선거에서 자민당이 과반수 획득에 실패하면 정권을 내놓을 수
밖에 없다"면서 "과반수 획득에 성공하더라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어떤
정치를 하는게 좋을지 연구해 봐야한다"고 말해 정계개편의 필요성을 거듭
역설했다.
가네마루씨의 이같은 발언은 여야역전이 이뤄진 참의원의 세력분포와 관련,
원만한 정국운영을 위해서는 부분연합등 야당과의 협조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공명, 민사당등 온건보수세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세계정세는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으며 경제문제가 외교무대를
떠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 "외상과 함께 대외 경제담당 무임소 장관직을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