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부는 17일 최근의 침체장세를 호전시키기위해 증권사에 대해 모두
6,500억원의 주식매입자금을 지원키로 결정하고 증권사들이 주식매입준비
작업에 착수토록 지시했다.
주식매입자금은 증권금융에 예치된 고객예탁금 4,500억원과 투신의
증권사회사채인수분 2,000억원이다.
재무부는 이날 열린 증권사회장단회의에서 이같은 방침을 통보하고
주식시장의 시황이 심각하다고 판단될 경우 즉시 주식매입에 나서도록
지원키로 했다.
현재 증시가 악화일로에 있기 때문에 증권사의 주식매입은 이르면 18일부터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무부는 18일부터 투신사들이 2,000억원상당의 증권사보유회사채를 매입,
증권사의 주식매입자금을 조성하도록 조치했다.
증권사들이 주식매입에 나설 경우 첫날에 1,500억원, 나머지 5일동안 매일
1,000억원씩 주식을 사들이는 방식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