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공화당총재는 16일상오 강원도 홍천지구당개편대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공화당간의 통합가능성을 서로 다른
혈액형을 가진 환자에 비유한 평민당측 주장에 대해 "나는 A형도 B형도
아니나 평민당하고도 얘기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
김총재는 "그쪽에서 우리가 미워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할지도 모르지만
어느시점에 가면 우리 생각을 털어놓고 말할 것"이라고 설명, 민주당과의
제휴를 포함한 정계개편논의가 보다 구체화되면 평민당과도 일단 협의하는
과정을 거칠 것임을 시사.
이와관련, 조용직대변인은 "그 쪽은 자기 혈액형이나 분명히 밝히고 얘기
해야 할것"이라며 김총재의 "색깔론"을 근거로 평민당에 대한 불쾌감을
표시.
한편 김총재는 민정당에게 정계개편을 주도하라고 노대통령이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집권당으로서의 의지를 얘기한 것으로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피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