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13일 (주)풍산 안산 안강공장의 근로자 1,100명 감원방침과
관련, 서울의 본사 경영관계자를 불러 구체적인 감원계획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노동부는 이와하께 풍산이 감원이유로 들고 있는 적자누적과 경영합리화
조치가 타당한지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88년과 지난해 경영실적을 정밀
분석하도록 포항지방노동사무소에 긴급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