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북경일원에 선포한 계엄령을 곧 해제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한
가운데 당조직을 부활시키고 출판물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하는등 민주화
봉쇄를 위한 강경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9일 전해졌다.
그러나 지난해 6월 천안문광장 유혈사태 주동자의 한사람으로 그동안
투옥돼 온 대학교원을 석방한 것으로 이날 확인됨으로써 민주화봉기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유화제스처도 함께 쓰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 정치범 석방/소요방지 유화책 병행 ***
중국당국은 10일 새벽 1시 (한국시간)을 기해 북경일원에 대한 계엄령을
해제하기로 결정, 이를 통보하는 내부회람을 돌렸다고 정통한 소식통들이
전했다.
그러나 정작 천안문광장에서는 10일 새벽 (한국시간) 현재 무장경찰이
전례없이 통행자들에 대해 신분증제시를 요구하는등 오히려 통제가 강화돼
계엄령 해제에 대한 일반의 기대를 무산시키기도 했다.
공산당이 이념연구기관인 중앙정치제제개혁연구소의 대변인은 9일 DPA
통신과의 회견에서 당이 앞서 해체했던 정부기구내 당조직을 부활시키고
있다고 확인하면서 이는 "새로운 상황하에서 당의 주도적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측통들은 그가 지적한 "새로운 상황"이란 천안문광장 유혈사태라고
분석하면서 동구의 급격한 개혁에 자극받아 당통제를 대폭 강화하려는
계산을 깔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친중국계 문응보는 이날 북경당국이 모든 출판물에
대해 재등록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하면서 향후 등록내용에 위배되는 내용을
게재하는 간행물은 압수되고 관계자도 문책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