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협의회(경단협)는 지난 5일 한국노총이 제시한 올해 임금인상
요구율 17.3~20.5%와 관련, 우리경제의 위기상황을 도외시한 현실성 없는
고율이라고 반박하는 성명을 8일 발표했다.
경단협은 이날 성명은 통해 노총의 임금인사요구율은 올해 경제성장률
(6.5%전망)의 300%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90년 경제시책방향과 전면적인
마찰을 야기하는 것이며 특히 노사합의로 결정된 최저임금인상률(15%)보다도
높아 스스로 모순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