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올해부터 팀스피리트 훈련의 규모를 대폭축소키로 미국과 합의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한미양국은 남북대화의 분위기조성을 위해서는 북한측이 계속 대화중단의
이유로 삼고 있는 팀스피리트 훈련의 규모를 재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훈련의 의미를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일단
참가인원을 축소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남북대화위해 올해 부터 ***
이에따라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한미병력의 규모는 지난해보다 20%가량
감축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최근 남북대화분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외교경로를 통해 미국측에
팀스피리트 훈련규모 축소필요성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