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위원장 박종근)은 5일 올해 임금 인상요구율을 17.3-20.5%로
확정, 발표했다.
노총이 산하 단위사업장 노조측에 하달, 앞으로 있을 임금인상 단체교섭의
지침으로 삼게 될 금년도 임금인상 요구율을 작년의 26.8%보다 9.5-6.3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 지난해대비 9.5-6.3포인트 낮은 수준 **
박위원장은 이날 이같은 금년도 임금인상요구율을 발표하면서 "4인가족
기준 최저생계비 월 78만8,069원미달인 저임금 지급업체종사 근로자들에
대해서는 20.5%이상의 임금인상을, 최저생계비 상회업체에 대해선 17.3%
이상의 임금인상 요구토록 했다"고 밝혔다.
박위원장은 "올해 요구율이 그대로 반영될 경우 현재 평균 41만6,110원의
동상임금을 받고있는 4인가족 근로자는 최저생계비의 63.6%수준인 50만
1,212원으로 오르는 결과가 된다"면서 "이것은 완전 만족할만한 수준은
못되지만 작년의 최저생계비 관철율(61.9%)보다는 약간 앞지르는 것"
이라고 지적했다.
** 박위원장, 어려운 국민경제 감안 강조 **
박위원장은 또 올해에는 국민경제의 어려움을 감안, 예년보다 낮은
임금인상요구율을 제시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이같은 임금인상요구율은
<>소비자물가의 5%이내 억제 <>주택 30만호를 건설, 근로자들에 보급하는
주택정책의 수립 <>복지형 세제로의 개혁 <>고용보험제도도입 <>노사관계의
자율성 보장등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사용자 한자리이상 불가능 진동 예상 **
그러나 정부나 기업주들은 우리 근로자들의 현 임금수준이 생산성을 크게
앞지르고 있는데다 지난해의 과격했던 노사분규 여파등으로 올 경제침체
현상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 한자리수 이상의 임금인상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올임금결정을 위한 노/사 양측의 단체협상은 상당한
진동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대그룹을 비롯한 일부 기업에서는 이미 간부급인사들의 금년도
임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한 상태에서 노총의 임금인상 요구율이
어느정도 반영될지는 지극히 불투명한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