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자업계의 여수신규모가 급팽창하고 있다.
5일 전국투자금융협회에 따르면 89년말 현재 38개 단자/종금사들의 대출
총액은 19조2,042억원으로 지난 88년말의 12조3,307억원에 비해 무려 55.7%
가 늘어났다.
또 단자업계의 수신액은 18조6,327억원으로 88년말의 13조1,191억원에
비해 42%가 신장됐다.
수신액을 상품별로 보면 기업어음매출이 10조9,024억원으로 10조원이 넘어
서면서 작년대비 무려 91%가 증가했다.
또 어음관리구좌(CMA)는 6조3,362억원으로 19.7% 신장했다.
이에반해 단자사 자발어음매출을 통한 수신은 88년말 2조1,243억원에서
작년말에는 1조3,941억원으로 35%가 줄어들어 작년말 재무부의 꺽기규제가
어느정도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