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5일 전노협창립 움직임에 대한 대규모사업장 노조의 상황
파악과 임금교섭을 앞둔 노동쟁의발생에 대비, 울산과 마산/창원지역에
"노사분규기동반"은 긴급 파견했다.
노동부의 이같은 조치는 최근 현대자동차/금성사 창원 1/2공장등
대규모 사업장의 노조집행부가 바뀌고 다른 사업장에서도 전노협의
지역조직인 마/창노련등지역 노조협의회와의 유대가 강화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기동반은 부산지방노동청에 상주하면서 현대자동차등 대규모 사업장
노조의 움직임을 분석, 전노협결성과 임투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