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당 결성준비모임의 박계동대변인은 3일 상오 전두환 전대통령의
국회증언에 관한 성명을 발표, "전씨의 증언은 일관된 위증과 무성의하고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난하고 "이번 증언은 여야의 계산된 연극
때문에 전국민들을 분노에 들끓게 하는 대사기극이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