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우리나라의 도시가구당 순저축액은 398만8,000원으로 지난 80년의
약 10배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국민은행이 전국 73개도시에서 표본추출한 3,0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89년 가계금융 이용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도시의
가구당 평균 저축보유액은 지난해보다 19.3% 증가한 589만9,000원으로 80년의
5.1배에 달했다.
저축기관별로 보면 은행저축이 작년보다 12.8%증가한 253만6,000원,
제2금융권등 은행이외의 금융기관은 13.0% 증가한 176만7,000원이었으며
유가증권저축은 무려 145.3%가 증가한 80만2,000원으로 나타나 증권투자
인구가 급증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계나 사채 등 사금융은 오히려 5.1%가 감소한 76만6,000원으로
나타나 원시적이고 불안전한 저축수단이 퇴조하고 제도금융권을 통한 자산
증식이 활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봉급생활자 평균저축액 568만9,원 ***
직업별 가구당 평균저축액을 보면 자유직업자가 1,330만6,000원으로 가장
많고 자영업자 617만9,000원, 기타직업자 610먼7,000원, 봉급생활자 568만
9,000원이며 일용근로자는 271만7,000원으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저축기관 이용실태를 구성비로 보면 은행저축의 경우 봉급생활자가 46.0%
로 가장 높고 자유직업자가 30.7%로 가장 낮으며 은행이외의 금융기관은
자유직업자가 42.6%로 가장 높고 일용근로자가 25.9%로 가장 적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우선 소비하고 남으면 저축" 12.8%....작년보다 4.2% 늘어 ***
이들 도시가계의 저축목적을 보면 불시에 대비한 목돈소요금유이 30.3%로
가장 많았으며 자녀교육 및 결혼자금마련이 28.6%, 그리로 주택관련자금융이
28.1%로 나타나 경제적 안정을 위한 저축이 대부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도시가계의 저축형태를 보면 "우선 저축하고 소비" 한다고 응답한 가구가
55.9%로 가장 많았으며 "소비를 절약하여 저축"하는 가구가 31.3%, 그리고
"소비하고 남으면 저축"한다는 가구가 12.8%의 순으로 나타나 대부부이
적극적인 저축자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소비하고 남으면 저축"하겠다는 가구가 지난해의 8.6%에서 12.8%
로 증가한 점으로 미루어 과소비풍조가 저축에도 반영되고 있음을 반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