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당은 정호용의원의 의원직사퇴서 제출을 당총재인 노태우대통령에게
보고하고 30일 사퇴서를 김재순 국회의장에게 전달했다.
김의장은 이에따라 이날 정의원의 의사를 확인한뒤 사퇴서를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장은 국회폐회중 의원의 사퇴서가 제출되면 본인의 의사를 확인한뒤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국회법에 규정되어 있다.
한편 민정당은 이와함께 정의원이 제출한 당중앙집행위원 대구/경북지부
위원장 및 대구 서갑구지구당위원장직 사퇴를 수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