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는 29일 등록금인상문제를 둘러싸고 학생회와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신입생들에게 합격증명서를 교부하며 "입학식전까지 총학생회나
고교선배들이 주최하는 어떠한 모임에도 참가하지 말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안내문을 함께 배부, 학생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총학생회측은 "학교측의 이러한 처사는 총학생회를 임의단체로 규정하고
선/후배사이를 이간하는 것"이라고 비난하고 "등록금인상문제와 결부,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대학당국자는 "학교측이 주관하는 신입생오리엔테이션을 갖기
전에 총학생회가 등록금인상문제와 관련, 별도의 오리엔테이션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있어 이같은 안내문을 돌렸다"며 "신입생오리엔테이션은 학교의
고유의 권한"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