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원기 총무는 23일상오 여의도 맨해턴호텔에서 여야 총무접촉을
가진뒤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씨의 국회증언이 해를 넘기면 영수
회담의 합의사항을 지키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 노정권의 위신문제와 직결
된다"면서 "어떤일이 있더라도 전씨의 증언이 인내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
김총무는 "일부 보도를 보면 전씨가 증언문제에 상당한 권리나 가진것
처럼 언동을 하고있는것 같은데 이는 국민이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전씨가 겸허한 자세를 보이지않아 국민이 이를 납득치않을 경우
국내에서 살기조차 어려운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경고.
김총무는 "오늘 총무접촉에서는 특별히 합의된것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이한동 총무가 어제 저녁 만나자고 연락을 해와 백담사측과 무언가
얘기가 된줄로 알았는데 오늘 만나보니 앞을 보면 파출소요 뒤를 보면
주재소라며 모두 벽으로 꽉 막혀있다고 하더라"고 전언.
김총무는 또 "이총무가 며칠전 최규하씨가 불러 만나봤더니 전직 대통령의
국회증언은 앞으로 전례가 될 우려가 있어 절대 증언을 못하겠다고 하면서
서면질의.서명답변에 대해서는 가타부타 아무런 얘기도 않한 모양"이라고
전한뒤 "그러나 우리 당으로서는 최씨의 그같은 태도는 결코 용납할수
없으며 최씨가 끝까지 증언을 거부한다면 법에 따라 고발할수 밖에 없다"고
으름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