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20일 미국의 파나마공격으로 급격한 변동을 보였다.
런던시장에서 브랜트유 현물가격은 파나마의 일부 송유관이 폐쇄
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날보다 배럴당 22센트가 올라 시중한때
지난 86년초이후 가장 높은 20.47달러로 치솟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