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21일 야마구지 쓰루오 서기장을 단장으로 한 일본사회당
대표단의 방한과 관련, 이들 대표단에 입국을 허가하기로 결정했다고
외무부가 20일 밝혔다.
외무부의 한 당국자는 이날 "민주당 김영삼총재 초청으로 21일 방한하는
일본사회당대표단 일행이 오늘 우리대사관에 입국사증신청서를 제출하면서
한일기본조약을 인정하는 한편 이번 방한목적이 초청자인 민주당측과
사회당의 종래 대한정책을 전환하는 문제를 협의, 양국간의 우호친선을
강화하는데 있음을 표명한 점을 고려, 입국사증을 발급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