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경제공동체(EEC)는 최소한 93년까지 터키의 EEC가입신청에 대한
결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EEC집행부가 18일 밝혔다.
유럽위원회의 지중해지역 정책 책임자인 아벨 마투테스는 EEC는 "역내
단일 시장결성에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터키가 EEC회원국에 비해 경제적으로 상당히 뒤떨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자국의 인권상황 향상과 소수인종 문제에 우선 관심을 기울여야할
형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터키가 키프로스에 군사개입함으로써 EEC회원국중 하나인 그리스
와 분쟁을 일으켜 왔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