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산판매 끝나면 풀지 않을지..." ***
미세관에서 통관이 중단되고 있는 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지에
다녀온 업계 관계자들도 현상황이 절망도 희망도 할 수 없는 답답한
상태라고.
미국측은 원칙론만 내세우고 있어 아직까지는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으나 오직 기대라고는 미국산 배의 판매가 끝나면
통관을 허용하지 않을까하는 것.
또 우리측이 문제가 된 농약성분을 지난 87년에도 검출됐을 때
인체에 해가 없다는 이유로 통관을 시켰으면서도 이제와서 문제삼는
것을 항의하자 미측관계자 입에서 "당시의 통관허용조치는 실수였다"는
대답만을 들어 한가닥 희망을 버릴수는 없으나 답답하고 기막힌
심정일 따름이라고.
*** 럭키상사 전부장 "1개월 총력 작전" ***
럭키금성상사의 부장 전원이 14일 올해 수출실적부진 만회를 위한
연말 마무리총력전을 펼침과 동시에 21세기를 향한 경영비전 첫
해인 내년도 사업계획을 조기에 착수한다는 의지아래 "1개월 총력
작전"을 결의.
14일 부장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89업적평가회에서 럭키금성
상사부장전원은 이의 일환으로 출근시간을 1시간 앞당기고 휴일을
포함한 성탄절 및 신정연휴에도 조별로 교대 근무키로 하는 한편
토요일연장근무, 내년도 전부장의 임금동결을 스스로 결정하기도.
특히 사업부 실적관리를 위한 특별팀을 설치, 외형 및 영업목표
달성 독려를 위한 일일실적 점검을 실시키로 하고 사업부장이
1일부장직을 맡아 봄으로써 상/하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실적부진 만호를 추진키로 함과 동시에 본부에서 대사업부 특별지원
태스크 포스팀을 구성, 최대한 영업을 지원키로 해 앞으로의 귀추가
크게 주목.
*** FA 설명회에 업계관계자 몰려 ***
한국생산성본부 세미나실에서 15일하오 열린 공장자동화(FA)관련
신기술/신상품설명회에는 입추의 여지없이 많은 업계실무자가 참석,
최근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자동차 추진열기를 여실히 반영.
올들어 여섯번째로 생산성본부주관하에 열린 이번 설명회에서는
코오롱엔지니어링과 효성중공업의 전문가가 참석, 자동차 관련
핵심기술 및 신상품을 소개했는데 양사 모두 "자동화의 꽃"이라
할 수 잇는 자체개발 PLC(프로그래머블 콘트롤러)및 수입 PLC에
대해 경쟁적으로 참가자들의 관심을 유도.
한편 생산성본부의 한 관계자는 "국내 산업계 전반의 자동화
열기에 따라 이같은 PLC를 위주로한 자동화관련 품목을 취급하는
업체가 크게 늘고 있으나 아직까지 전문기술인력 및 정부부족이
심한 실정"이라고 지적하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