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는 14일 하오(한국시간 15일 상오) 근 20년만에 처음으로 국민들이
직접 대통령과 상/하양원을 선출하기 위한 총선투표를 마치고 개표에 들어
갔다.
이날 하오 6시에 종료된 투표는 만 18세이상의 유권자 약 750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수도 산티아고의 남부의 한 선거구에서 한 경찰관이 총에 맞아 숨진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으나 비교적 질서있고 평온한 가운데 진행됐는데
유권자의 거의 절반에 가까운 약 350만명이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했다.
**** 압도적인 승리확신 ****
지난 16년간의 군부통치를 종식, 민정으로 복귀하기 위한 이번 총선은 내년
3월11일 취임할 4년 임기의 대통령과 상원의원 38명, 하원의원 120명을 선출
하기 위한 것이다.
총선을 앞두고 발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통령선거에서는 17개 야당연합의
파트리시오 아윌윈 후보(71)가 약 57%의 지지율을 보여 약 25%의 지지를 얻고
있는 현정부 여권정당의 에르난 뷔히후보(40)와 군소정당인 자유당의 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당선될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