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독을 방문중인 빌리 브란트(75) 전 서독 총리는 7일 동독의 발트해
연안 항구 로스토크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동서독간 협력강화를 촉구했으나
양독의 통일에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그는 이날 로스토크의 한 개신교 교회당에서 수천 동독 시민들에게 "유럽의
여러 지역들이 결속되고 있는 마당에 독일이 보다 긴밀한 협력관계에 들어
간다는 것은 논리적"이라고 역설, 우레 같은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브란트 전총리는 그러나 통일문제에 대해 "나는 통일을 상상할 수
없다. 독일은 다시 이전의 상태가 될 수 없다"면서 "우리는 새로운 관계를
모색해야 한다"고 말해 종전의 입장대로 양독간의 연합을 옹호하는 입장임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브란트 전총리는 이 연설에서 동독의 자유선거 실시를 촉구했으나 동독의
개혁과 변화에 대해서는 "혼란 속에서는 무언가 좋은 것이 나오는 법이
없다"며 현재 진행중인 급진적 변화로 인해 무질서상태가 초래될 위험성도
아울러 경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