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북경찰서는 5일 정신병원에서 탈출한뒤 행인 2명에게 흉기를
마구 휘둘러 중상을 입힌 채호경씨(41/인천시 북구 임학동)를 폭력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이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손도끼 휘둘러 행인 2명 중상 ***
경찰에 따르면 채씨는 4일 상오11시30분께 서울성북구 안암동5가 104의
36 안암노인정 앞길에서 노인정으로 들어가려던 김명순씨(72/성북구 안암5가
101의11)에게 이 노인정 창공에서 훔친 길이 20cm가량의 손도끼를 마구
휘둘러 김씨가 얼굴과 머리를 크게 다쳤다는 것이다.
채씨는 이어 노인정에서 50m떨어진 안암슈퍼 앞길로 달아나다 동네 시장
으로 가던 진영주씨 (58/성북구 안암동 5가 146의7)에게도 접근, 손도끼로
얼굴과 머리등을 수차례 내리쳐 전치 4주의 중상을 입혔다.
채씨는 마침 사건현장 부근을 순찰하다 진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성북
경찰서 안동 파출소 순경들에게 붙잡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