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침술원에서 침을 맞은 어린이가 침을 맞은지 3시간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4일 하오 2시20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7동 산104 최석규씨 (33. 상업)
집 안방에서 배가 아파 침술원에서 침을 맞고 돌아온 최씨의 둘째딸
수연양 (4) 양이 침을 맞은뒤 약 3시간만에 피를 토한채 숨졌다.
최씨에 따르면 수연양이 3일 아침부터 "배와 머리가 아프다"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