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의 주도주가 지난해의 트로이카주에서 올해에는 일부 제조업및 내수
관련 업종주로 바뀐 것으로 분석됐다.
5일 한일증권이 지난해 1월4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업종별 주가와 종합
주가지수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한해동안 종합주가지수
와 가장 높은 상관관계를 나타낸 업종은 은행(상관계수 0.980)을 비롯,무역
(0.853), 건설(0.849)등의 순으로 트로이카주가 장세를 이끌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 종합주가지수 상관관계 은행 - 철강 - 화학 - 섬유 순 ***
이 기간동안 섬유(0.666), 식료(0.512), 의약(0.795)등은 종합주가지수
와의 상관관계가 매우 낮아 수익성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들어 지난달 18일까지의 경우 종합주가지수와의 상관관계는
은행(상관계수 0.831), 철강(0.822), 화학(0.721), 섬유(0.658) 등의 순
으로 낮아 트로이카주 대신 제조업주와 섬유등 일부 내수관련 업종이 주도주
로 부상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의 경우 약세장(2월29일-5월9일, 6월10일-10월6일)에서는 무역,
건설, 비금속광물, 은행업종이, 강세장(1월4일-2월19일, 5월10일-6월9일,
10월7일-12월26일)에서는 무역, 건설, 은행, 화학업종이 각각 종합주가지수
와 상관관계가 높아 트로이카주가 주도주 역할을 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 약세장에서는 은행 - 화학 - 철강업종 부각 ***
올해에는 약세장(1월4일-1월23일, 4월2일-6월30일, 7월19일-8월20일,
9월3일-11월18일)에서는 은행, 화학, 철강업종이, 강세장(1월24일-4월1일,
8월21일-9월2일)에서는 화학 및 조립금속업종과 섬유, 제지등 일부 내수
관련 업종이 각각 종합주가지수와 상관관계가 높아 트로이카주의 주도주
로서의 위치가 퇴색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일증권 관계자는 "올해 증시의 가장 큰 특징은 지난해 장세를 이끌었던
트로이카주가 주도주 자리에서 밀려나고 대신 해외전환사채 관련주를 비롯
한 제조업주와 일부 내수주가 강세를 보인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