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4일 하오 노태우대통령의 귀국과 민정당 정호용의원의 조건부
티진용의 표명등이 5공청산 종결을 위한 새 전기가 될 것으로 보고 늦어도
정기국회 회기(19일)이전에 여야합의로 이를 종결짓는다는 방침아래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절충작업에 착수했다.
*** 여야 증언문제 / 5공 재론방지 본격 협상 ***
여야는 이미 정의원의 공직사퇴를 전제로 이원조의원등 다른 핵심인사의
처리배제와 야당측의 5공청산 재론불가보장등에 대해 본격적으로 협의하기
시작했으며 이같은 방향으로의 협상이 전진을 이룰경우 여야영수회담을 통해
5공청산문제뿐만 아니라 내년도 예산안처리, 90년대를 맞는 정치권의 자세등
국정전반에 관해 일괄합의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대표를 포함한 고위당직자들은 "정의원이 비록 <>김대중총재의 동반
퇴진 <>자신의 공직사퇴만으로 5공종결등 야당측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을
내걸기는 했으나 본인스스로 공직사퇴 수용의사를 표명한 것은 그동안 최대의
걸림돌이 돼온 핵심인사 처리문제에 대한 큰 진전으로 볼수 있다"고 말하고
"이를 바탕으로 연내종결협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민정 6일 청와대서 당직자 회의 ***
민정당은 특히 노대통령이 귀국하는 즉시 박대표와 이춘구사무총장이
청와대를 방문, 노대통령에게 그동안의 상황변화아 대야접촉결과를 보고하고
6일의 청와대당직자회의를 통해 그동안 정의원, 백담사, 야3당측과 협의한
협상결롸를 토대로 세부적인 대야협상안을 마련, 야3당과 본격적인 절충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여권은 노대통령의 귀국후 영수회담문제와 관련, <>노대통령귀국후 이번주
내 유럽방문 결과설명을 위한 회동 <>영수회담을 늦추어 5공청산문제를 중점
논의하는 회동 <>제1차로 귀국설명회를 갖고 3당총재와 개별회담을 갖는
2단계회동등 세가지방안을 놓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사전절충 충분히 이뤄진뒤 영수회담 개최 ***
노대통령 귀국후 5공청산종결 추진문제와 관련, 박대표는 4일 "여야영수
회담 시기는 귀국후 국정보고청취등 해야할일이 있기 때문에 다소늦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해 여야간 사전절충이 어느정도 이뤄진후 영수회담을
갖게될 것임을 시사하고 "백담사측 증언은 물론, 정의원문제등이 잘될 것으로
보여 늦어도 앞으로 15일안에는 5공문제가 매듭지어 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같은 여권측의 움직임에대해 현재 야권은 정의원의 퇴진전제조건을 절대
수락할수 없다면서 정의원뿐만 아니라 이원조의원등 다른 핵심인사처리,
전두환/최규하전대통령의 성실한 국회증언등 기존의 야3당총재 합의사항
충족을 계속 요구하고 있으나 정의원의 퇴진과 전씨의 국회증언이 이루어
지면 대체로 최종합의를 이루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평민 법적청산 주장등 새변수 ***
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전직대통령의 증언문제와 관련 "전직데통령의
국회증언현장에는 여야의원들과 취재기자등 상당수의 증인이 참석하게
될 것임으로 생중계든 녹화증계든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영수회담도
단독 또는 4자회담 어느쪽도 좋으며 지난 주말 민정당의 박대표와 만나
본 결과 그동안 여권 내부사정으로 진통을 겪어온 정의원처리문제도 잘
될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현재 평민당측은 이원조의원에 대해서는 신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대신 안기부법및 국가보안법개폐등 법적청산을 고집하고 있고 민주당측은
이의원에 대한 처리관철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공화당은 "차선책"이라는
기본입장에서 가장 신축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협상 막바지에 평민당측은 법적청산문제를 민주화추진 작업에
포함시켜 앞으로 계속 추진한다는 선에서 양해하고 민주당측은 이의원
처리를 양보함으로써 타협점을 찾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