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식 평민당대변인은 3일 정호용의원이 김대중총재의 동반사퇴나 5공
청산의 완전종결중 하나가 이뤄질때 자신의 사퇴를 수용할 의항이 있다고
밝힌데 대한 논평을 발표, "우리가 정씨의 공직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광주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것이고 또한 그것을 노태우 정권이 책임을 지고
이행하라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하고 "따라서 정씨 개인의 조건운운의 발언
등에 대해서는 일일이 논평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당의 기본태도임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