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슬로바키아의회는 29일 공산당의 권력독점 및 마르크스-레닌주의에
기초한 교육원칙을 명시한 헌법 조항의 철폐를 만장일치로 승인했으며 이와
함께 당의 한 최고간부는 앞으로 1년안에 자유선거가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 앞으로 1년안에 자유총선 실시 ****
200명으로 구성된 인민회의와 체코 및 슬로바키아 민족대표 각 75명씩으로
구성된 민족회의는 이날 긴급 합동회의를 갖고 공산당의 "지도적 역할"을
명시한 헌법 제4조와 체코의 모든 교육과 문화는 국가 이데올로기인 마르크스
레닌주의에 기초해야 한다는 헌법 16조의 철폐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체코 의회는 또 공산당의 지배 아래 5개 정당과 일부 비정치단체로 구성된
민족전선만을 유일 합법정당으로 인정하는 헌법 제6조는 일부 반대와
기권에도 불구하고 절대다수의 찬성으로 삭제했다.
**** 경찰 폭력진압 진상조사위 구성 ****
의회는 이밖에도 지난 17일 민주화시위에서 38명의 부상자를 낸 경찰의
폭력진압과 관련, 진상 조사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키로 결정했다.
이날 4개 비공산 정당등과 사회단체들은 개혁주도자인 아다메치 총리를
지지한다고 밝혔으며 밀란 바클라비크 국방장관은 군은 카렐 우르바네크
신임 서기장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군이 당의 권력상실을 저지하기 위해
쿠데타를 계획하고 있다는 추측을 부인했다.
하루 전 라디스와프 아다메치 총리가 재아단체인 시민 포럼과의 협상에서
약속한 공산당 1당통치 포기 및 다당제 실시등 개혁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이날 회의 직전 강경파인 알로이스 인드라 의장이 사임함으로써 이같은
개혁조치는 순조롭게 의원들의 승인을 얻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