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독의 올 크리스마스 완구시장경기가 예년수준을 밑돌 전망이다.
최근 서독 뉘른베르크에서 개최되었던 각산업부문별 올 크리스마스경기
전망 세미나에 따르면 과거 크리스마스대목을 1년중 최대의 호기로 포착
하여 연말경기를 주도하던 완구산업이 이제까지와는 달리 위축된 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었다.
서독완구산업협회의 게오르그 마이덴바우어회장은 상반기중 8억4,100만
마르크의 매출로 전년동기대비 5.7%의 신장률을 기록한 완구업계가 값싼
외제품의 홍수와 그로 인한 재고누적으로 인해 후반기내내 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수출증가율 (16%)이 수입증가율(11.7%)를 상회하고는 있으나
총수입물량중 절반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아시아지역의 저가품공세로
인해 서독완구시장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불평했다.
과거에는 일본/한국/대만등지의 완구류가 주종을 이루었으나 최근들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