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의 집권 사회당은 대통령선거를 내년의 다당제의회선거후로
미룰것인지 찬반을 묻기 위해 26일에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연기를 주장한
야당측이 승리했음을 27일 시인했다.
헝가리가 42년만에 처음으로 실시한 자유투표인 이 국민투표의 공식결과는
재계표를 거쳐 28일 발표되지만 전국선거위원회 위원 암브라스 케리는 국민
투표결과 대통령선거 연기지지가 215만2,036표, 반대 214만5,418표로 나타나
연기지지가 6,618표의 근소한 차로 승리했다고 27일 비공식으로 확인했다.
케리 위원은 헝가리의 유권자 750만명중 58.2%가 국민투표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전 공산당인 집권 사회당의 대통령후보인 임레 포스가이 국무장관은
국민투표에서 야당을 지지한 표수가 더 많았다면서 동부와 중부 유럽에서
수많은 군중들이 거리를 행진하면서 자신들의 견해를 표현하고 있지만
헝가리 국민은 투표장에 나가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투표결과 내년 6월까지에는 선출될 새 민주의회가 새헝가리 공화국
대통령을 선출하게 되었으며 만일 국민투표에서 유권자들이 대통령선거를
의회건서후로 미루는데 반대했다면 내년 1월7일 직접선거를 통해 대통령을
선출할 예정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