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14 금리인하조치"에 따른 생보사들의 대출이자감소효과는
당초 예상보다는 크게 줄어 연간 360억원 정도인 것으로 추산됐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는 정부의 경기부양방안에 따라 생보사들도
우량기업 대출금리(프라임레이트)를 연 13%에서 12%로 낮추는 등 금리
인하조치를 취했으나 적용대상업종과 적용기준인 보험영업기여도등이
종전보다 크게 강화되고 대출 최고금리 14%는 그대로 유지된데다
개인대출의 경우 거의 혜택이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6대 생보사의 금리인하로 인한 이자감소효과는 당초 전면
적으으로 1%포인트 금리인하를 예상했을 때의 연간 1,100억원에서 3분의1
가량인 360억원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회사별로는 <>삼성생명의 경우 금리 차등적용체계를 종전 6단계에서
3단계로 줄이고 우대금리 적용대상도 크게 축소, 이자감소효과는 160억원으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