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품질시험 거의 불합격 ***
22개 국내 컴퓨터업체들이 초 중 고 교육용으로 시판할 개인용 컴퓨터
(PC) 가 품질인정시험에서 중소기업인 갑일전자만 제외하고 모두 불합격,
컴퓨터보급에 차질이 예상된다.
*** 한국전기통신공사 조사결과 밝혀져 ***
14일 한국전기통신공사는 교육용 PC구매보급과 관련, 삼성 금성
대우통신 현대전자 삼보컴퓨터등 22개 대 중소기업으로부터 PC품질인정시험
을 의뢰받아 테스트한 결과 대기업제품 모두 품질능력평가에서는 합격했으나
품질인정시험에서는 1개 이상 결격사유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들은 정부가 올해말부터 전국 초중고에 교육용컴퓨터를 설치키로
한 계획에 따라 공급을 희망, 지난 9월말까지 통신공사에 품질검사를
의뢰했다.
국내에서 대규모 컴퓨터시험은 이번이 처음으로, 기업체중 전원충격시험
16개 업체, 진동 7개업체, 낙하 3개업체, 입출력 9개업체가 각각 불합격,
종합합격품은 갑일전자 뿐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