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들어 수출부진 현상이 더 한층 심화되고 있다.
11일 무협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11월들어 8일 현재까지 잠정 집계된 수출실적은
9억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3.9%나 감소했고 수출신용장(L/C)
내도액도 9억3,2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의 소폭 증가에 그쳤다.
올해들어 전반적인 수출부진이 계속됐지만 월초 수출실적이 전년 같은 기간대비
13.9%나 떨어진 것은 이례적인 현상으로 연말의 소위 "밀어내기식 수출"에도
적신호를 던져주고 있다.
특히 L/C내도액의 경우 7월을 고비로 다소 호전기미를 보이다가 10월이후 다시
신장율이 5%이내로 떨어져 최근의 수출부진이 구조적인 요인 때문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올 상반기중의 증가율이 3.7%에 머물렀던 L/C내도액은 7월중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8.5%가 증가한데 이어 8월에는 17.6%, 9월 24.8%등으로 다소 활기를
되찾는 듯 했으나 10월에는 다시 4.6%증가로 뚝 떨어졌다.
업계관계자들은 L/C내도현황과 최근의 수출여건을 감안해 볼때 이같은 수출부진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특히 기업인들의 노사분규에 대한 "공포"가
가시지 않는한 환율의 소폭 절하조치등으로 수출분위기를 쇄신하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지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