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법적 청산주장의 진의를 여러모로 파악중인 민정당은 평민당의 입장을
대체로 <>김대중총재에 대한 기소문제정리 <>5공청산문제의 고의적 연장등 두가지로
요약.
민정당의 한 고위당직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평민당과 김대중총재가 법적청산
문제를 들고 나온 시점이 서경원의원 사건과 관련해 김총재가 기소된 이후라는 점을
유의해 봐야할 것"이라며 "김총재가 지난 10월11일 국회 대표연설에서부터 이른바
인적청산외에 법적청산을 들고 나온 것이 바로 그러한 해석을 가능케 한다"고 설명.
이 당직자는 또 "평민당이 은밀히 김총재의 기소문제를 털어줄 것을 요구해온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당으로서는 사법적인 문제를 정치적으로 풀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평민당의 정치적 타결시도를 일축.
또다른 당직자는 "평민당이 5공문제가 계속되는 한 강성정당으로서의 이미지를
씻을수 없기 때문에 진정으로 5공문제의 종결을 원하는 것으로 파악해 왔으나 5공
문제가 최종단계로 넘어가는 기미가 보이자 법적문제를 걸고 나온 것을 보면 결국
5공문제의 해결이 평민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파악한 것 같다"고 분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