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측이 5공청산문제와 관련, 핵심인사 처리등 인적청산과 함께 국가보안법
개폐등 법적청산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에 민주/공화당측이 이의를
제기함으로써 5공청산 방법을 놓고 야3당간에 새새로운 갈등국면이 조성되고 있다.
*** 평민당 "악법개폐등 이뤄져야 5공청산 매듭" 주장 ***
평민당의 김원기, 민주당의 이기택, 공화당의 김용채총무등 야3당 총무들은
9일 상오 국회에서 만나 10일 재개되는 여야중진회담과 관련, 5공청산문제에 대한
야권의 입장조정을 시도했으나 평민당측이 제기한 법적청산문제와 예결위구성문제
등에 관한 이견으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날 접촉에서 평민당측은 5공청산은 전/최씨 증언및 핵심인사 처리등에 못지
않게 보안법/안기기부법등 악법개폐도 함께 이루어져야 완전한 청산이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한 반면 민주/공화당측은 당초 야3당 총재회담에서 합의된 <>전직
대통령증언 <>핵심인사 처리 <>광주명예회복및 보상등에 국한시켜 민정당측과
합의를 도출해야 하며 악법개폐문제는 5공청산과 별도로 다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야3당 총무들은 또 이날 회담에서 예결위구성문제도 논의, 평민당측은 2차
중진회담에에서 일단 예결위구성을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반해 민주/공화당측은
민정당측이 5공청산노력을 가시화하지 않을 경우 예산심의에 응할수 없다는
기존입장을 고수해 각당이 내부의견을 조정한후 10일상오 다시 만나 절절충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